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윙백 변신' 손흥민, 시즌 20호골 도전은 다음에...토트넘은 FA컵 결승 실패

시즌 20호 골에 도전했던 손흥민(25·토트넘)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준결승전에서 뼈아픈 실수로 공격포인트 기회를 다음 경기로 미뤘다. 소속팀 토트넘도 FA컵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23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FA컵 준결승전 첼시와의 경기에서 평소 뛰던 2선 공격수가 아닌 왼쪽 윙백으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스리백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최근 4경기 연속 골을 넣는 등 기량이 물오른 손흥민을 왼쪽 윙백으로 맡기는 실험을 감행했다. 
 
그러나 평소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는 손흥민으로선 익숙하지 않은 포지션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 41분엔 빅터 모제스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태클하면서 페널티킥을 내줬다. 1-1로 맞선 상황에서 첼시 윌리안이 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손흥민으로선 아쉬움을 감출 수밖에 없었다.
 
결국 맞지 않은 포지션에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손흥민은 후반 23분에 카일 워커(26)와 교체됐다. 한국 선수 유럽 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경신 도전도 다음 경기로 미뤘다. 이제 손흥민에게 남은 경기는 프리미어리그만 6경기다. 경기 후 영국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3점을 부여했다. 팀 내 최하위권에 해당하는 점수였다. 
 
한편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2-4로 패하면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전반 5분 만에 윌리안의 선제골로 첼시가 앞섰지만 토트넘은 전반 18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크로스를 해리 케인이 헤딩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만들어내며 분위기를 바꿨다. 윌리안의 페널티킥 골로 전반을 첼시가 2-1로 앞섰지만 후반 7분 델레 알리의 동점골로 두 팀은 2-2로 맞섰다. 
 
그러나 교체 투입된 첼시 공격수 에덴 아자르가 균형을 완전히 깼다. 후반 30분 아자르가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어 5분 뒤에 네마냐 비디치가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