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탈북자 받을 건가, 대선후보에 물은 ‘천리마민방위’

‘천리마민방위’.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발생한 김정남(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암살 사건 이후 등장한 단체다. 추가 암살 우려가 제기되던 아들 한솔 등 김정남 가족의 탈출과 신변 보호를 자신들이 도왔다고 주장하면서 해외에 근거를 둔 탈북지원단체로 추정돼 왔다. 이 단체가 19일 한국의 대선후보들에게 공개 질문을 던졌다.
 
북한 김정남의 친아들 김한솔이 8일 공개된 유튜브 동영상에서 카메라를 향해 본인의 여권을 들어보이고 있다(왼쪽). 또 감사의 뜻을 표하며 자신의 피신을 도와준 인물을 말할 때는 신분이 노출되지 않도록 음성과 함께 화면에서 입 부분을 지웠다. [사진 유튜브 캡처]

북한 김정남의 친아들 김한솔이 8일 공개된 유튜브 동영상에서 카메라를 향해 본인의 여권을 들어보이고 있다(왼쪽). 또 감사의 뜻을 표하며 자신의 피신을 도와준 인물을 말할 때는 신분이 노출되지 않도록 음성과 함께 화면에서 입 부분을 지웠다. [사진 유튜브 캡처]

 

김정남 가족 도피 도와줬다는 단체
북 인사 2명 구출 주장 이어 공개 질문

천리마민방위는 홈페이지에 ‘대통령 후보님들께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탈북자 정책과 관련한 후보들의 입장을 물었다. 천리마민방위는 "피난처가 필요한 탈북자를 보호하는 데 후보들이 나설 수 있느냐”며 특히 “이들을 모두 받아들일 것인지” 여부를 물었다.
 
대선후보들에게 질문을 던진 이유과 관련해 이 단체는 “한국에서 정권이 바뀌고 새로운 대통령이 들어서면 (매번) 탈북자 정책이 급속히 달라졌다”며 “새 정권이 탈북자 보호를 보장하지 않는다면 양심상 이들의 한국행을 도와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후보들에게 자신들의 질문에 대한 답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 달라고 요구했다.
 
천리마민방위는 지난 12일엔 탈북 시도를 하다 어려움에 처한 북한 인사 2명을 구출했다는 공지를 띄운 바 있다.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을 어떻게 구출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대선후보들에게 던진 질문이 탈북 인사 2명의 신변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달 8일 김한솔의 동영상을 공개한 이후 천리마민방위 홈페이지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김한솔의 이후 동정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 홈페이지에 QR 코드가 추가된 게 달라진 점이다. 휴대전화로 인식하면 비트코인 계좌가 나타난다. 천리마민방위는 김한솔의 동영상을 소개할 당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주소를 공개하며 단체 후원을 요청한 바 있다. 
 
박용한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park.yong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