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2차 TV토론] 홍준표, "포스터 얼굴 왜 합성했냐" 안철수 "그렇다고 내가 아닌 건 아니다"

19일 대선후보 토론에서 홍준표 후보가 안철수 후보의 포스터 합성 논란에 대해 질문했다. [사진 kbs]

19일 대선후보 토론에서 홍준표 후보가 안철수 후보의 포스터 합성 논란에 대해 질문했다. [사진 kbs]

19일 KBS 주최로 열린 대선후보 토론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포스터 합성 논란을 묻자 "자신이 아닌 건 아니지 않느냐"고 답했다.
 
이날 토론에서 홍준표 후보는 안 후보에 "선거 포스터 사진을 합성했다는데 왜 그랬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안철수 후보는 "그건 디자이너의 권한"이라며 "저는 전문가에게 전권을 주고 그걸 받아드리는 식으로 일을 한다"고 밝혔다.
 
이에 지지 않고 홍준표 후보가 "그래서 포스터 사진을 합성했구만요"라고 논란을 이어가자 안철수 후보는 "그렇다고 해서 제가 다른 사람이 된 건 아니지 않습니까. 누가 모르겠습니까?"라고 일축했다.
 
이날 홍준표 후보는 선거 포스터에 당명이 없는 이유에 대해서도 안철수 후보에 물었다. 
 
이에 안철수 후보가 "나이키에 나이키라고 씁니까"라고 답하자 홍준표 후보는 다시 "혹시 박지원 대표가 그 당의 실세이기 때문에 안한 것 아닙니까"라고 반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