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발물 있다" 농담에 공항 '발칵'…처벌도 어려워

[중앙포토]

[중앙포토]

항공기에 폭발물이 있다는 60대 승객의 농담에 청주국제공항 경찰과 공항 폭발물 처리반이 긴급출동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승객 189명을 태우고 제주에서 출발한 제주항공 소속 7C804편이 이날 오후 5시 35분쯤 청주공항에 도착한 후 승객 A(60)씨가 웃으며 승무원을 향해 "기내에 왜 'TNT'가 있느냐"고 말했다.  
 
승무원으로부터 고성능 폭약인 TNT가 있다는 A씨의 이야기를 전해 들은 기장은 공항 종합 상황실에 곧바로 신고했다.  
 
공항 내 폭발물처리반이 긴급출동해 기내를 20분간 정밀수색했고 TNT 폭약은 기내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과 공항관계자들은 A씨의 신원을 파악해 연락했고 A씨는 "농담으로 한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이 소동으로 승객 158명을 태우고 제주공항으로 다시 돌아가려던 항공기의 출발이 30분가량 지연됐다.  
 
경찰관계자는 "A씨가 허위로 신고한 것도 아니고 폭발물을 직접 설치해 협박한 것도 아니어서 현행법상 처벌하기는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