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2차 TV토론] 심상정의 일침 “언제까지 대북송금 우려먹느냐“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대선후보들 사이에서의 대북송금 논쟁에 일침을 가했다.
 
19일 ‘2017 대선후보 KBS 초청토론회’에서 심상정 후보는 “도대체 대북송금을 몇 년 지난 이야기입니까. 매 선거 때마다 대북송금을 아직도 우려먹느냐. 국민들 실망할 거다”며 “무능한 대통령들이지 뭐냐”고 지적했다.
 
이 발언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대북 송금 문제와 북한인권결의안 결정에 북한의 의중을 물어봤다는 의혹으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공격하면서 나왔다.
 
홍 후보는 문 후보에게 “북한인권법 할때 물어보지않았다 거짓말했다”라고 몰아세우자, 문 후보는 “책임지셔야 한다”고 맞받으며 토론이 ‘난상토론’을 넘어 ‘난타전’으로 격화됐다.
 
이를 지켜보던 심 후보는 ‘대북 송금 매 선거마다 우려 먹는다’는 ‘사이다 발언’으로 상황을 종료시켰다.  
 
이어 심 후보는 안보 문제에 대해 안 후보에게 질문했다. 심 후보는 “사드는 지금 창고에 들어가 있다. 아직 배치 중 아니다. 그리고 안철수 후보님을 지적하고자 하는 건 사드가 흥정거리가 되고 있다. 한미 FTA 와 관련해 지렛대로 활용될 수 있다. 아직 유동적인데 배치를 기정사실화하고 대통령이 돼 국익을 따져볼 수 있는 기회조차도 놓쳤다”고 말했다.  
 
이에 안 후보는 “극박한 상황이라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심 후보는 “누가 극박하냐. 안 후보님이 선거 때문에 극박하신 것 같다”고 맞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