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천리마민방위, 이번엔 대선 후보에 공개장

지난 2월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김정남 씨 암살 사건 직후 그의 아들 한솔 군의 탈출과 신변보호를 도운 단체인 천리마민방위가 우리 대선 후보에게 공개장을 보냈다.
천리마민방위는 19일 '대통령 후보님들께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이 단체는 한국의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탈북자 정책과 관련한 후보들의 입장에 초점을 맞췄다. 
 
북한 김정남의 친아들 김한솔이 지난달 8일 공개된 유튜브 동영상에서 카메라를 향해 본인의 여권을 들어보이고 있다(왼쪽). 또 감사의 뜻을 표하며 자신의 피신을 도와준 인물을 말할 때는 신분이 노출되지 않도록 음성과 함께 화면에서 입 부분을 지웠다. [사진 유튜브 캡처]

북한 김정남의 친아들 김한솔이 지난달 8일 공개된 유튜브 동영상에서 카메라를 향해 본인의 여권을 들어보이고 있다(왼쪽). 또 감사의 뜻을 표하며 자신의 피신을 도와준 인물을 말할 때는 신분이 노출되지 않도록 음성과 함께 화면에서 입 부분을 지웠다. [사진 유튜브 캡처]

천리마민방위는 피난처가 필요한 탈북자를 보호하는데 후보들이 나설 수 있느냐며 특히 "이들을 모두 받아들일 것인지"여부를 물었다. 이 단체는 지난 12일 두 명의 탈북 시도 북한 인사를 구출했다는 공지를 띄운 바 있다.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을 어떻게 구출했는지 언급하지는 않아 이번에 대선 후보들에게 질문을 보낸 배경에 관심이 모여진다.  
 
천리마민방위는 대선 후보들에게 질문을 던진 이유도 밝혔다. 한국에서 정권이 바뀌고 새로운 대통령이 들어서면 탈북자 정책이 급속히 달라졌다며, 새 정권이 탈북자 보호를 보장하지 않는다면 양심상 한국행을 도와줄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천리마민방위는 대선후보들이 자신들의 질문에 대해 언론 보도를 통해 입장을 알려달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첫 대선 토론회에 모인 후보들 [중앙포토]

지난 13일 첫 대선 토론회에 모인 후보들 [중앙포토]

 
천리마민방위가 어떤 단체인지 구체적으로 알려진 것은 없다. 홈페이지는 지난달 8일 김한솔의 영상을 공개한 뒤 약 한 달 동안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김한솔이 어디로 탈출했는지 여전히 함구했다. 이번 글에서도 천리마민방위는 김한솔의 최근 동정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 단체의 홈페이지는 지난달 19일 접속이 중지되기도 했다. 그 다음날 다시 열린 홈페이지에는 QR 코드가 추가됐다. 휴대폰으로 인식해보면 비트코인 계좌가 화면에 나타난다. 이들은 홈페이지를 열고 온라인상의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주소를 공개하며 결제를 요청한 바 있다.
 
박용한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park.yong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