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커 없어도 늘어난 관광객 … 감천문화마을, 금한령 무풍지대

부산 사하구 감천2동에 위치한 ‘감천문화마을’ 전경. [이은지 기자]

부산 사하구 감천2동에 위치한 ‘감천문화마을’ 전경. [이은지 기자]

“벽돌집이 기차처럼 다닥다닥 붙어 있는 모습이 신기하네요. 알록달록 벽돌도 예뻐요.”
 

부산시, 피난촌 예술마을로 조성
해외박람회 참여 등 마케팅 강화
대만·홍콩 등 동남아 여행객 급증
1분기 방문객 작년 대비 11% 늘어

지난 15일 오전 부산 사하구 감천2동 감천문화마을에서 만난 대만인 황아유(36)의 말이다. 친구 6명과 함께 6박 7일간 한국을 찾은 그는 “맛있는 비빔밥을 먹을 수 있고 어린왕자 조형물 옆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해 첫 관광지로 이곳을 택했다”고 말했다.
 
지난 3월부터 감천문화마을에 중국인 단체관광객(遊客·유커)이 사라졌지만 동남아 등 다른 외국인 관광객은 오히려 늘었다. 지난해 전체 관광객은 186만 명이었고, 외국인 관광객의 70%인 52만 명이 중국인 관광객이었다. 하지만 사하구에 따르면 지난 1~3월 전체 관광객은 49만 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44만 명)보다 11% 증가했다. 또 이들의 60%가량은 외국인 관광객으로 분석됐다. 지난해의 40% 수준보다 증가한 것이다.  
 
지난 15일 감천문화마을을 찾은 태국 관광객들이 마을지도를 보고 있다. [이은지 기자]

지난 15일 감천문화마을을 찾은 태국 관광객들이 마을지도를 보고 있다. [이은지 기자]

유커의 빈자리는 대만·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관광객이 채우고 있다. 올해 1~3월 감천문화마을에서 판매된 중국어 지도는 2만5837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205장)보다 5배 늘었다. 중국어 지도는 마을주민이 수익사업으로 2000원에 판매한다.
 
정승교 사하구 창조전략 계장은 “올 1월부터 유커가 점점 줄다가 3월에는 아예 찾아볼 수 없는데도 중국어 지도 판매가 는 것은 중화권 관광객이 늘었다는 방증”이라며 “대만·홍콩 등 동남아시아 관광객이 중국어 지도를 들고 삼삼오오 돌아다니는 모습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말했다.
 
이날 말레이시아인 카릴라(38)는 “구글에서 이곳을 부산 관광지로 추천해서 오게 됐다”며 “한국이 어떤 문화와 역사를 가졌는지 궁금했는데, 감천문화마을에 고스란히 보존돼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일본 관광객도 지난해보다 2배가량 는 것으로 분석됐다. 딸·손자와 이곳을 찾은 타다 다카코(69)는 “냉랭한 한·일 관계를 크게 개의치 않는다”고 했다.
 
감천문화마을이 중국 ‘금한령(禁韓令)’의 무풍지대가 된 것은 부산시와 사하구가 도시재생사업으로 문화예술이 있는 마을로 탈바꿈시킨 덕분이다. 한국전쟁 직후 피난민 주거지였던 감천문화마을은 부산에서 손꼽히는 낙후지역이었다. 2009년 4000여 가구 중 10%가 폐가로 전락하자 폐가와 골목 곳곳에 예술 작품을 설치하고 벽화를 그려넣었다. 승효상·조성룡 등 유명 건축가의 재능기부를 받아 폐가를 갤러리로 리모델링하기도 했다.
 
한국 정부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 배치 방침으로 한·중 갈등이 커지자 부산관광공사와 부산시가 동남아 마케팅을 강화한 것도 주효했다. 2016년 상반기 5회이던 동남아시아 여행사 대상 팸투어를 하반기엔 8회로 늘리고, 지난해 2회 참가한 해외 관광박람회에 올해는 이미 3회 참가했다. 2016년 2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해외 박람회의 부스는 544개 였지만 지난 3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국제관광전에는 1300개 부스를 차리기도 했다.
 
감천문화마을 주민협의회 전순선 부회장은 “못살던 시절 옆집에서 남은 흰색 페인트를 받아 섞어쓰던 것이 파스텔톤의 가옥을 탄생시켰고 뒷집에도 해가 비치도록 산자락을 따라 층층이 집이 들어선 게 외국인에게 신기하게 보이는 것 같다. 나눔과 소통의 미덕을 남기고 예술작품이 가미되면서 꼭 가봐야 할 관광지로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