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이, 브렉시트 협상력 높이기 … 총선 카드로 야권 반대 정면돌파

6월 8일 조기 총선- 압도적 지지로 집권 여당 재신임-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에서 단일 대오로 총력.
 

노동당도 “민심 확인해 보자”
조기총선 오늘 가결 가능성 커

테리사 메이(사진) 영국 총리가 조기 총선 승부수를 던지며 그리고 있을 ‘드림 플랜’이다. 메이가 18일(현지시간) 제안한 조기 총선안은 19일 의회 투표로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총리 발표 직후 제1야당인 노동당 제러미 코빈 당대표가 수용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메이는 그간 “총선은 정상적으로 (2020년에) 치르겠다”며 정치권 안팎의 조기 총선 요구를 거부해왔다.
 
갑작스러운 ‘조기 총선 수용’은 ‘한다면 지금이 적기’라는 판단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발표된 BBC 여론조사를 보면 보수당은 43%의 지지율로 노동당(25%)을 20%포인트 가까이 앞서고 있다. 
 
메이의 보수당은 2015년 총선 승리로 5년 임기가 보장됐다고는 하나 하원 650석 중 330석으로 과반을 겨우 5석 넘긴 상태다. 이 참에 노동당(229석)과의 의석 차를 확 벌려 정권의 안정성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BBC가 이날 “메이로선 조기 총선에 따른 정치적 이득을 외면하기엔 유혹이 컸을 것”이라고 분석한 이유다. 
 
노동당 역시 이번 총선을 통해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민심을 재확인하겠다는 의욕으로 차 있다. 스코틀랜드국민당(SNP)도 “총선 승리를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찬성 의사를 밝혔다. 
 
지난달 말 영국은 리스본조약 50조를 발동하면서 유럽연합(EU)과의 브렉시트 협상을 시작했지만 내부 분열을 겪어왔다. 메이 총리는 이날 “영국은 EU를 떠나고 있고 ‘되돌아오기’(turning back)는 없다”고 강조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