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지현, 325억 건물 대출 없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배우 전지현이 325억 원짜리 건물을 대출 없이 모두 현금으로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전지현이 최근 사들인 서울시 강남구 한 식당 건물에 대해 다뤘다.  
 
전지현이 소유한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 음식점 건물의 가격은 무려 325억원.  
 
방송에 출연한 박종복 부동산 전문가는 "100점 만점에 98점을 줄 정도로 좋은 상품을 취득했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박 전문가에 따르면 전지현이 구매한 건물 앞으로는 공항 노선이 좌우로 지나가 상당히 우수한 도로 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주변에 호텔, 백화점, 문화시설을 두루 갖춘 도보 10분 거리 역세권 지역이다.  
 
또 지상 10층, 지하 4층까지 건물을 지을 수 있는 부지로 박 전문가는 "신축할 경우 대략 500~550억원 정도는 족히 갈 정도의 우수한 부동산"이라고 설명했다.  
 
등기부 등본을 확인해본 결과 전지현은 대출을 전혀 받지 않고 325억원을 현금으로 매입해 엄청난 자금력을 지녔던 것으로 전해졌다.  
 
빌라, 아파트 등의 건물을 갖고 있던 전지현은 이번 식당 건물 매입으로 인해 770억원의 부동산을 보유해 연예인 부동산 자산 순위에서 2위를 차지하게 됐다.  
 
연예인 부동산 자산 순위 1위는 1100억원의 건물을 보유한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였으며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는 531억원의 부동산을 소유해 3위에 올랐다.  
 
가수 비와 서태지, 배우 장근석, 조재현, 권상우, 송승헌, 전 농구선수 겸 방송인 서장훈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