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洪 '성 소수자' 질문에..."난 거 싫어요, 하늘이 정해준 것"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성 소수자'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난 거 싫어요"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YTN '대선 안드로메다'에 출연해 "요즘 성 소수자라는 용어가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진행자가 이어서 "만약에 조카나 아드님이 그런다면(성 소수자) 어떻게 하시겠어요"라고 묻자 홍 후보는 "그거는 안 그러게 해야지"라고 답변했다.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사진 YTN 유튜브 화면]

 
홍 후보는 해당 인터뷰를 통해 "나는 생각이 다르다"라며 "그것을 소수자 인권 측면에서 보시는 분들도 있지만, 그게 하늘이 정해준 것을... 성전환 수술을 하는 것은 별개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성전환수술을 하지 않고), 동성애자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 지사의 해당 인터뷰는 다양한 측면에서 누리꾼에 회자되고 있다. 편의점 '삼각김밥'을 처음 봤다는 홍 후보의 반응과 설거지에 대해서도 "남자가 하는 일이 있고, 여자가 하는 일이 있다"며 "하늘이 정해 놓은 건데, 여자가 하는 걸 남자한테 시키면 안 된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