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 걸그룹 딸 내세워 200억대 사기 벌인 목사 구속

유명 걸그룹 딸 내세워 200억대 사기 벌인 목사 구속. [중앙포토] (※해당 이미지는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유명 걸그룹 딸 내세워 200억대 사기 벌인 목사 구속. [중앙포토] (※해당 이미지는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유명 걸그룹 멤버의 아버지이자 목사인 50대 남성이 교회에서 수백억대 투자 사기를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교회 부속 기관으로 경제연구소를 세운 뒤 높은 배당금을 주겠다며 교인들을 속여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개척교회 목사 박모(53)씨와 연구소 상담팀장 김모(여ㆍ35)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박씨는 교인들에게 “투자는 하나님의 명령으로 하는 것”이라며 돈을 그러모았고, 약속한 배당금이 늦어져 불만을 제기하는 교인에게는 걸그룹 멤버로 활동하는 연예인 딸을 내세워 안심시켰다.


박씨 밑에서 급여를 받고 중간 간부로 일한 18명도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 일당은 2010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유망한 벤처기업 등에 투자해 월 최고 8%의 배당금을 나눠주겠다”며 교인 등 180명으로부터 지난 6년간 20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이곳 교회를 찾은 신도들에게 하나님 명령에 따라 투자하지 않으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고 설교했다.


박씨 일당은 피해자들에게 다른 피해자의 투자금을 수익금으로 주는 방식으로 돌려막았다. 투자 사기를 도왔던 연구소 간부에게는 월 1500만원을 차량 임대료로 지급하는 등 사치 생활을 누렸다.


 
추천기사
한 피해자는 “딸이 연예인이고 든든한 백그라운드가 있기 때문에 (벤처투자) 엔터테인먼트가 빨리 급성장할 수 있다고 해서 맡겼다”며 증언했다.


경찰 관계자는 “개척교회 목사인 박씨가 2009년 8월 무렵 경매로 나온 강남구의 한 교회를 19억원에 인수하면서 돈이 들다 보니 범행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