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딸 예금 1억 8천으로 젊은이에 좌절감 줘 송구"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의 딸 유담 씨. 사진 오종택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의 딸 유담 씨. 사진 오종택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딸 유담 씨의 예금에 대해 "대학 다니는 딸아이 예금이 1억 8000만원 정도 되는데, 그것으로 젊은이들이 좌절감을 느끼는 그런 부분에 늘 송구스럽고 제 불찰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유 후보는 18일 경기도 파주 선유산업단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검증을 할 게 오죽 없으면, 제가 재산을 다 등록한 것을 갖고 그러시는 것(비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후보는 "2004년에 정치 시작하고, 2014년까지는 부모·자식 간에 돈이 오가는 그거는 금융실명제법 위반이 아니었다"라며 "2014년 11월 금융실명제법 개정이 돼서 그때부터 부모·자식 간 차명이 안 되는 것으로 바뀌었다. 그때부터는 애들 돈, 부모 돈 명확히 구분해서 세금을 다 냈다"라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안철수 지지율이 빠지기 시작하는데, 안철수에 가 있던 보수, 중도보수 유권자들이 저를 보수 대표로 인정해주는 순간부터 움직일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사드 배치 당론과 안 후보의 견해가 엇갈리는 것을 거론하며 유 후보는 "(안 후보가) 가장 먼저 사드를 반대하고, 국민 투표하자고 하고, 호남기반 경선에서 이기고 그 이후에 사드에 대해 찬성으로 돌아서고, 당론은 여전히 반대고, 그런 당의 그런 후보가 '안보 후보'다 이야기하는 것은 대선을 코앞에 두고 국민을 거짓말로 속이는 행위"라고 말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