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층서 우산 쓰고 뛰어내린 소년

만화를 보고 우산을 낙하산 삼아 건물 10층에서 뛰어내린 소년이 전선에 걸려 목숨을 건졌다.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18일(현지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최근 중국 장쑤성 쑤저우에서 10세 소년이 10층 건물에서 우산과 함께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다행히 전선에 걸렸던 소년은 몸에 많은 상처를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소년은 텔레비전에서 본 만화 속 주인공이 우산을 낙하산 삼아 떨어진 모습을 보고 따라 했다.
 
앞서 지난달 신장성(Xinjiang) 우무무치에서(Urumqi)도 5살 소녀가 우산을 낙하산 삼아 11층에서 뛰어내렸으나 4층 발코니에 걸리면서 살아남았다. 소녀는 크게 다쳤지만 목숨은 구했다.  
 
최근 이 같은 사고가 빈발하자 중국 내에서 외국 만화 영화의 등급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