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1번가'를 기획한 사람은 "누구도 아닌 젊은이들"

[사진 탁현민 성공회대 겸임교수 트위터]

[사진 탁현민 성공회대 겸임교수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정책 홍보 사이트 '문재인 1번가'가 참신한 아이디어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 몰이를 한 가운데 이를 기획한 이들은 2~30대 자원봉사자로 밝혀졌다.  
 
탁현민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겸임교수는 1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늘 장안의 화제였던 '문재인 1번가' 누가 기획했는지 다들 궁금해하시는데 바로 이들입니다"라며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십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문재인 1번가' 화면을 둘러싸고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탁 교수는 "누구도 아닌, 문재인 캠프 SNS와 홍보 본부의 젊은이들"이라며 "이들에게 영광을"이라고 사진 속 자원봉사자를 소개했다.  
 
김선 문 후보 캠프 SNS본부 기획캠페인 팀장은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캠프에서 다양한 정책을 발표하고 있지만, 정책은 내용이 건조해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기 어렵다"며 "이것을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풀 수 있을지 고민하다가 나온 답이다. 쇼핑은 누구나 좋아하지 않나"고 말했다.  


전체 콘셉트뿐 아니라 '문재인 1번가'라는 홈페이지 제목, 'MD 추천' '타임 특가' 등 쇼핑몰에서 사용하는 용어 등 작은 디자인 하나까지 2~30대 자원봉사자들의 아이디어가 녹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팀장은 접속 불가 상황이 빚어진 데 대해 "서버 10대로 충분할 것으로 생각했는데 접속자가 너무 많아 8대를 증설했고 오늘 내로 8대를 추가 증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