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JTBC 나간다고 하니 주변에서 거긴 '안까'라더라"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부산 북구 구포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악수하며 안철수 후보의 지지를 호소 있다.사진 송봉근 기자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부산 북구 구포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악수하며 안철수 후보의 지지를 호소 있다.사진 송봉근 기자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가 다소간의 긴장 속에서 논쟁을 벌였다.
 
손학규 위원장은 18일 오후 JTBC에서 방송된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관련한 질문을 주고받았다. 손석희 앵커가 국민의당의 당론과 관련해 사드 배치에 대한 당초 당론이 배치 반대였으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견해가 최근 찬성 쪽으로 돌아선 것 아니냐는 질문을 한 것이다.
 
손학규 위원장은 "사드 배치에 당론은 중요하지 않다"라며 "지금 중요한 것은 대통령 후보(안 후보)의 입장과 공약이다. 당론은 의원총회에서 초기 사드에 별안간 안 한다 했다가 국회에서는 논의도 없고, 중국과 상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하는 것이 잘못됐다. 해서 반대한 것인데, 그걸 지금 와서 계속 (반대)한다는 것은 안 된다"라고 답변했다.
 
이어서 손학규 위원장은 "저는 말이죠. 손 앵커가 왜 이걸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지 모르겠다"라며 "오늘 여기(뉴스룸) 나온다고 했더니 주변에서 '거기 뭐하러 나가느냐, 거긴 '안까(안철수 비판)' 아니냐'는 얘기를 하더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손석희 앵커는 이에 "뉴스룸 보도의 방향성에 대해서 제가 손 위원장님과 논쟁할 생각은 없다"라며 "그런 얘기(안까)는 다른 당에서도 듣고 있다. 다만, 이 문제(사드 배치 당론)는 지난번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나왔을 때 '당론변경 절차를 밟겠다'고 말씀하셔서 확인차 질문한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위원장은 다시 "그럼 나중에 박 대표에 다시 물어보라"라며 "귀한 시간을 이렇게... 난 다 말씀 드렸다. 지금 중요한 것은 후보자 입장과 공약이다"라고 답변했다.
 
손학규 위원장과 손석희 앵커의 사드 배치 당론을 둘러싼 작은 긴장 속 인터뷰는 얼마간 더 이어졌다.
 
손석희 앵커는 손학규 위원장이 국민의당 경선에서 안 후보와 경쟁한 것을 거론하며 사드 배치와 관련한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손학규 위원장은 "경선 끝나고 상임선대위원장 입장인데, 후보자에 일일히 '당신 안 된다' 하겠나"라며 "지원하는 것이 위원장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손석희 앵커는 "그에 대한 보충질문(사드 배치 당론)은 당연히 들어야 하는 것이라 질문한 것인데, 조금 격하게 반응하신 것 같다"라며 "이에 대해서는 시청자와 유권자가 판단하시리라 보고 정리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