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 지나도 화제인 차태현 부인이 라디오에 보낸 레전드 사연

[사진 tvN '명단 공개' 방송 캡처]

[사진 tvN '명단 공개' 방송 캡처]

배우 차태현이 진행하는 라디오에 그의 부인이 보낸 '목격과 충격' 사연이 10년이 지난 지금도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007년 안재욱과 차태현이 진행하는 KBS라디오 'Mr·라디오'에는 차태현의 부인 최석은씨가 보낸 사연이 소개됐다.  
 
최씨는 "남편이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에 사연 하나 올려보라고 해서 아가 재워놓고 써보고 있다"며 "남편이 자기 무덤을 자기가 판 거죠"라고 의미심장하게 사연을 시작했다.  
 
그는 "저희 남편님은 아가 돌보기를 아주 잘 도와주는 착한 남편"이라면서도 "코너가 '목격과 충격'이죠. 때는 약 5개월 전쯤 제가 만삭 임산부일 때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최씨에 따르면 그가 낮에 운동하러 나가려고 하면 남편 차태현은 "볼 일 다 보고 천천히 오라"며 유독 그의 외출을 반기는 기색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최씨가 혼자 집에 있다가 컴퓨터에 저장된 예전 사진을 찾으려고 컴퓨터 폴더를 뒤적이던 중 말로만 듣던 '야한 동영상'을 발견했다.  
 
최씨는 "그것도 뭉텅이로 왕창 발견했다"며 "(동영상) 제목들이 참 요란하더군요. 파일들을 다운 받은 날짜와 시간을 확인해봤더니 역시나 제가 집을 비웠을 때"라고 전했다.  
 
이어 "근데 대한민국 대표 컴맹인 남편께선 어디 깊숙한 폴더에 숨기지도 못하고 바탕화면 '내 문서'에 버젓이 저장해놨다"고 덧붙였고 이를 들은 차태현은 민망한 듯 크게 웃었다.  
 
그러면서 "외출하고 돌아오면 내 문서는 어김없이 업데이트가 돼있었고 전 아기를 낳을 때까지 조용히 쭉 봐줬다. 참 새로운 세계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남편 덕분에 잘 봤다. 앞으로 좋은 게 있으면 같이 보도록 해. 그리고 자꾸 그런 사이트에 내 이름으로 가입 좀 하지 말아라. 당당하게 사세요!"라면서도 "우리 남편님 사랑해요"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사연을 들은 차태현은 "난 정말 동영상이 어디로 저장되는 줄 몰랐다"며 "'내 문서'가 어떤 문서인지도 모른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지난 2006년 13년의 열애 끝에 작사가 최석은씨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과 한 명과 두 딸을 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