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 "최순실, 이재용 부회장 승계 걱정" 최 씨 "모르는 일…"

김종 문체부 전 차관은 최순실씨가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그룹 승계를 도와줘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중앙포토]

김종 문체부 전 차관은 최순실씨가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그룹 승계를 도와줘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중앙포토]

최순실씨가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그룹 승계를 도와줘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순실씨의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최씨로 부터 삼성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후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문제를 걱정하는 발언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이날 김 전 차관은 특검이 “최 씨가 이 회장이 쓰러졌는데 홍라희씨가 이 부회장을 탐탁치 않게 여겨 이 부회장이 그룹을 물려받을 수 있을 지 걱정된다며 도와줘야 한다고 말한 것을 들었냐”고 묻자, “비슷한 얘기를 들었다”고 답변했다. 
 
이어 김 전 차관은 “시기는 잘 기억이 안난다”며 “승마 얘기를 할 때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최씨 측 변호인은 “김 전 차관은 특검 질문에 ‘비슷한 얘기를 했다’거나 ‘취지가 비슷하다’고 애매모호한 표현을 쓴다”며 “왜 그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차관은 “답변을 해야하냐. 기억나는대로 말하고 있다”며 “대화를 나눌 때 정확한 워딩 하나하나를 알 수 없고 취지를 알기에 그렇게 말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최씨 변호인은 다시 “최씨에게 이같은 말을 들었다는데 기억나는대로 얘기했냐”고 캐물었다. 
 
김 전 차관은 “삼성 이재용이든 누구든 경영승계에 알 바 없고 홍씨 관여도 전혀 모른다”며 “최씨가 제게 한번인가 두번 얘기해준 기억이 있어서 특검에서 그렇게 진술한 것”이라고 답했다. 
 
최씨 변호인은 “최씨는 당시나 지금이나 삼성 승계 문제를 전혀 알지 못하고 기본적 지식조차 없다고 한다”며 “김 전 차관이 검찰에서 일언반구 없다가 특검에서 진술한 취지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김 전 차관은 “검찰에서는 물어본 적 없다”며 “삼성 승마 지원을 물어봤지 승계과정을 묻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최씨에게) 두번 들은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며 “저 역시 삼성에 어떤 관심도 없었는데 그런 말씀을 해서 기억하고 있어 얘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씨도 직접 발언 기회를 얻어 김 전 차관을 쏘아붙였다. 최씨는 “언제 어디서 들었냐. 저는 홍씨를 전혀 모른다”며 “저는 승계 얘기를 전혀… 그때는 삼성이 지원한다는 확실성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김 전 차관은 “승마와 상관없이 그런 얘기를 들었다”며 “차움 아니면 테스타로사 카페에서 2~3월께 들었다. 제가 직접 들었다”고 맞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