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집에서도 스트롱맨이냐” 질문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남자가 하는 일이 있고, 여자가 하는 일이 있다”고 밝혔다.

“집에서도 스트롱맨,
설거지는 어떻게 하나?
남ㆍ여 하는 일 따로 있다
하늘이 정한 것
(설거지ㆍ빨래) 절대 안 해
하면 안 된다”

홍 후보는 17일 YTN 대선 모바일 콘텐트 ‘대선 안드로메다’에 출연해 “(남녀의 역할은) 하늘이 정해놓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사회자가 “댁에서도 스트롱맨이냐”고 묻자 “저는 그렇다”고 했고, 이에 “집에서 설거지를 하느냐”는 질문에 “설거지를 어떻게 하느냐”고 반문했다.

홍 후보는 “집사람에게 남자가 하는 일이 있고 여자가 하는 일이 있다는 이야기를 한다”면서 “하늘이 정해놓은 것인데 여자가 하는 일을 남자한테 시키면 안 된다”고 했다.

다만 그는 “그러나 집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고 했다. 과거 홍 후보와 아내 이순삼씨가 “집에서는 홍 후보가 져주는 편”이라고 말한 인터뷰에 관해 묻자, 홍 후보는 “밤 11시 넘어 집에 갔다가 쫓겨난 적이 있다”며 “나이 들어갈수록 저는 (아내에게) 잘 해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설거지와 빨래에 대해서는 “절대 안 하지. 하면 안 된다”고 했다. 홍 후보는 “젊은 부부들은 싫어할지 모르지만 우리집은 맞벌이도 아니고, 아무래도 전업주부와 맞벌이는 다를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 임한솔 선대위 부대변인은 18일 논평을 내고 “홍 후보의 망언은 대한민국 모든 여성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자 여성 유권자들에 대한 셀프 낙선운동”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성 등에 의한 격차나 차별을 해소한다’는 당헌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성차별 발언을 한 홍 후보에 대해 징계절차에 착수해야 한다”고 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도 “그래서 자유한국당은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해온 것이다. 홍 후보의 발언은 논평하거나 언급할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18일 홍 후보는 자신의 성차별 발언 논란과 관련해 “그건 하우스 와이프(가정주부) 얘기다. 커리어우먼(직업여성)들 이야기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내 집사람은 하우스와이프다. 집일만 하는 사람”이라며 “커리어우먼은 같이 버는데 당연히 집일을 같이 해야지, 그것은 잘못 이해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 후보는 “하우스와이프하고 커리어우먼은 별개”라며 “같이 나가서 돈 벌고 집에 돌아와서 ‘너만 밥 지어라’ 하면 안 되지. 그건 나쁜 놈이지”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