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유천 황하나 결혼 결심한 계기 알고 보니

‘풍문쇼’에서는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로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 박유천과 그의 예비 신부 황하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 고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다. 하지만 공식 지분을 보유하지 않고 있고, 경영에도 관여하지 않는 상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유천이 현재 황하나에게 푹 빠져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2016년 가을 지인의 소개로 알게 돼 연인으로 발전했다. 함께한 시간은 그렇게 오래되지 않은 것으로 추측됐지만, 박유천은 연예계 복귀 의지보다 당장 황하나와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은 지인들에게 “지금은 이 여자 하나만 바라보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또 두 사람의 결정적인 결혼 계기에 대해서 한 기자는 “좋든 나쁘든 간에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이 박유천의 성폭행 혐의 고소 사건이 발단”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재판이 이어지기도 했고, 워낙 자극적인 사건이어서 박유천이 겪었을 고통, 정신적 피해가 굉장히 컸을 텐데 이를 지켜줬던 것이 황하나. 아주 각별하게 챙겨주다 보니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고, 결혼을 결심한 배경이 됐다”고 전했다.  
 
또 다른 패널은 “익명 제보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박유천의 집에서 데이트를 즐겼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4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박유천은 4건 모두 혐의없음으로 판정됐으며, 성매매 혐의 역시 무혐의 처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