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메이 총리, 6월 조기 총선 요청 발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중앙포토]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중앙포토]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오는 6월 8일 조기 총선을 요청했다.  
 
메이 총리는 18일(현지시각) 내각회의를 주재한 뒤 총리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하원이 18일 총리의 조기 총선 요청안을 놓고 표결을 벌일 예정이다.  
 
메이 총리는 그간 조기 총선 요청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지난달 말 브렉시트 협상이 공식 시작된 이후 마음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앞으로 수년 동안 영국의 확실성과 안정을 보장하는 유일한 길은 조기 총선을 실시하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나라는 함께 가고 있지만, 의회는 그렇지 않다. 조기 총선을 하지 않으면 의회의 정치적 장난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렉시트 협상에 임하는 정부의 협상력을 강화하기 위해 조기 총선을 통해 국민의 확실한 위임을 받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6월 브렉시트 찬성으로 국민투표가 결론 나자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이에 책임지고 사퇴했고 캐머런의 뒤를 이을 보수당 대표로 메이가 선출되면서 총리직을 자동 승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