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첫 선내수색서 신발·가방 등 유류품 18점 발견

세월호가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누워있다. 최정동 기자

세월호가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누워있다. 최정동 기자

18일 시작된 세월호 선내수색에서 4시간 30분 동안 18점의 유류품이 발견됐다.  
 
이날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오후 5시 30분쯤 세월호 A 데크 선수 좌현 작업을 마치고 19일 재개한다고 밝혔다. 안전과 수색 효율성 등을 고려해 야간작업은 진행하지 않는다.  
 
1시부터 시작된 선내수색에서는 슬리퍼(8족)와 운동화(1족) 등 신발 9점, 여행용 가방(2개)과 백팩(2개) 등 가방 4개가 수거됐다.  
 
청바지, 트레이닝 바지, 학생용 넥타이, 세면도구가 들어있는 손가방, 구명조끼도 1점씩 나왔다.  
 
선체 내부에서는 15~20kg 포대 80개 분량의 진흙, 선체 내장재 등 지장물도 수거됐다.  
 
그동안 인양 과정에서 나온 108점을 더하면 유류품은 모두 126점으로 늘었다.  
 
진도 침몰해역에서 수중수색도 진행됐지만, 유류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세월호 침몰지점에 설치된 철제 펜스 안 40개 구역 가운데 11곳에서 수중수색이 진행된 동안 뚜렷한 성과는 없었다.  
 
현장수습본부와 선체정리업체 코리아쌀베지는 19일에도 A 데크 좌현 선수 부분 등에서 이틀째 선내수색과 수중수색을 이어갈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