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쓸·정] '불심으로 대동단결!' 김길수씨가 대선에 출마했던 이유?

4월 18일 '쓸데없는 정보'입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6일 제19대 대통령 선거 포스터(벽보)가 공개됐습니다. 특히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포스터는 경선 현장 사진을 그대로 썼다는 것과 포스터에 그림자가 있다는 점 등이 이유로 공개 다음 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하기도 했습니다. 이 포스터는 '광고 천재'로 불리는 이제석 이제석광고연구소 대표가 자문과 조언을 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선거 포스터]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선거 포스터]

선거에서 포스터가 화제를 모은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은 아닙니다.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전설적인 포스터 하나를 소개합니다.


바로 2002년 제16대 대통령 선거 당시 국태민안호국당(호국당) 후보로 나섰던 김길수씨의 포스터인데요, 그가 내세운 '불심으로 대동단결'이라는 슬로건은 유행어가 되기도 했습니다. 혹자는 "대통령에 당선됐던 노무현 후보 선거 슬로건(새로운 대한민국)은 기억 안 나도 이건 기억에 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CGTV 캡처]

[사진 CGTV 캡처]

법복을 입고 있는 김씨를 보면 KBS 대하 드라마 '태조 왕건'의 궁예 캐릭터(김영철 분)가 자연스레 생각이 납니다. 이후 이 포스터와 슬로건은 각종 패러디물에 꾸준히 응용됐습니다. 김씨는 당시 대선에서 후보 6명 가운데 5만1104표(0.21%)를 얻어 5위를 차지했습니다.
 
낙선 후 그는 어떻게 됐느냐고요? 김씨는 대통령에 당선되면 국무총리를 시켜주겠다며 대선 등록금과 선거 자금 명목으로 6억원을 받는 등 총 88억원 상당을 받은 혐의로 2003년 8월 구속됐습니다.


김씨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은 뒤 행적이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참, 그는 2003년 2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5400여만원을 선거비로 사용했다고 신고했습니다.


'쓸데없는 정보'였습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