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당 "박근혜 1호 당원으로 모시겠다"

조원진 의원을 대선후보로 내세운 새누리당(공동대표 정광택·권영해)이 18일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후보를 작심 비판했다.
 
새누리당은 ‘조원진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명의로 낸 논평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돈 10원 한장 받지 않은 채 뇌물죄로 기소됐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당원권 정지는 당연한 일이다’고 맞장구를 쳤다”며 “억울한 누명을 쓴 박 대통령과 달리 홍준표 후보는 성완종 측으로부터 1억원의 현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 후보가 경선에 나올 수 있었던 이유는 인명진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특혜를 줬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지난 17일 구속기소 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1호 당원으로 모시겠다”고도 했다. 같은 논평에서 새누리당은 “우리는 당원 1호의 자격을 박 대통령을 위해 비워놓았다”며 “홍준표 후보와 자유한국당이 내친 박 대통령, 새누리당이 모시고 끝까지 사기 탄핵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