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이틀째 수도권 집중…“‘안철수의 최순실’은 박지원”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는 전날에 이어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18일에도 수도권에 집중했다. 그러면서 보수층 지지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 대한 공세도 이어나갔다.
 
유 후보는 이날 경기도 김포를 시작으로 파주와 양주, 동두천과 의정부, 남양주를 돌았다. 이날 첫 일정으로 김포 하성고등학교에서 일일교사로 나선 유 후보는 “꿈을 갖고 도전하라.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중소기업 취업이나 자영업, 창업을 통해서도 꿈을 실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 [중앙포토]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 [중앙포토]

 
 
의정부 제일시장에서 유세를 하면서 유 후보는 “많은 분들이 ‘유승민이 왜 지지도가 안 나오냐’고 이야기 한다”며 “저는 자신있다. 과거를 보지 말고 대한민국이 어려울 때 미래를 보고 투표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안철수 후보에 대한 공세 수위도 높였다. 파주 선유산업단지를 시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그동안은 뒤에 잘 숨어 있다가 드디어 나온 것 같다”며 “안 후보가 당선되면 ‘안철수의 최순실’은 박 대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표는 대북송금사건으로 감옥에 갔다 왔다”며 “북한은 (당시 송금한) 그 돈으로 핵 미사일 개발에 들어갔다”고 했다.
그러고는 “(국민의당은) 그 핵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자는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한다”며 “안 후보와 박 대표, 국민의당을 찍으면 지금과 같은 안보위기에서 나라가 위험해진다는 점을 분명히 알아달라”고 주장했다.
 
‘보수 적자(嫡子)’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홍준표 후보에 대한 공세도 폈다. 유 후보는 선거전 초반 영남권 공략에 나선 홍 후보에 대해 “그 분(홍 후보)에 대해서는 말하기 싫다”면서도 “영남 지역 유권자들께서 최소한의 자존심이 있으면 그 분은 절대 안 뽑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