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분 나빠 불 지른 중2, 제 발로 경찰서 간 이유는?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빌라에 불을 지른 중학생이 허위신고를 하고 제발로 경찰서를 찾아왔다가 검거됐다.  
 

빌라 불 지른 뒤 허위신고, 금품 절도도 적발

충북 청주 청원경찰서는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사람이 사는 빌라에 불을 지른 혐의로 중학교 2학년 A(16)군을 현주건조물 방화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14일 오후 1시쯤 청주시 청원구의 빌라 1층 창고 바닥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불은 창고에 있던 TV 등을 태워 7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냈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5분 만에 진화됐다.  
 
불을 붙이는 과정에서 머리와 발 등에 가벼운 화상을 입은 A군은 방화 사실이 들통날 것 같아 “모르는 남자 3명이 돈을 빼앗으려 해 반항하니 창고로 끌고 가 기름을 뿌리고 불을 붙여 화상을 입었다”고 경찰에 허위신고를 하기도 했다.  
 
빌라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경찰은 A군을 추적했고, 지난 17일 체포했다.  
 
절도 등 전과 9범인 A군은 학교에 거의 가지 않고 집에 나와 청소년쉼터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서 A군은 “며칠 전 빌라 근처를 지나는데 어떤 아저씨가 시끄럽다며 기분 나쁘게 말해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  
 
한편 A군은 조사결과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청주시 청원구 일대를 돌며 잠기지 않은 차량 문을 열고 들어가 6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