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스 미 부통령 “북한 핵 포기할 때까지 압력 가할 것”

마이크 펜스

마이크 펜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8일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해 “우리는 항상 평화를 추구하지만, 평화는 힘(Strength)을 통해 이뤄진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한국을 떠나 도쿄에 도착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이같이 밝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해결을 위해 일본ㆍ한국과 다른 동맹국 및 중국과 긴밀히 연대한다는 결의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이 끊임없이 도발을 받는 매우 어려운 상황을 이해한다"며 "미국은 100% 일본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떠나 일본 도착 아베 신조 총리와 만나
“우리는 평화를 추구하지만 평화는 힘을 통해 이뤄져”
“외교, 경제적 압력 가할 때 한반도 비핵화 기회 열려”


아베 총리는 "북한이 진지하게 대화에 응하도록 압력을 가해나가는 것도 필요하다. 트럼프 정권이 전략적 인내가 아니라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생각으로 대처하려는 것을 일본은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둘러싼 정세가 매우 어려워지는 가운데 펜스 부통령의 일본 방문을 통해 미·일 동맹의 강고한 유대가 흔들림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일본, 한국, 동맹국과 중국과 협력해 북한에 외교적 압력을 가해나갈 것”이라며 “북한이 핵 프로그램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등을 그만둘 때까지 (압력을) 계속해나가겠다.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 "고 말했다. 이어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으며, 여러 나라가 함께 외교적, 경제적 압력을 가할 때 한반도 비핵화의 기회가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며 “가장 건설적인 것은 북한에 압력을 가하고 고립화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아태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미국의 공약을 보여주기 위해 19일 일본 요코스카(橫須賀) 항에 정박 중인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을 방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과 첫 경제대화를 갖고 공동문서를 발표했다. 양측은 농산물의 시장 개방을 비롯한 양자간 통상 문제 등 개별 분야까지는 논의하지 않고 향후 2차 대화를 통해 구체적 성과를 도출하기로 했다. 또 무역과 투자 룰에 관한 공통의 전략도 논의해가기로 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낮 한국을 떠나 가나가와(神奈川)현 주일미군 아쓰기(厚木)기지에 도착했다. 아베 총리-펜스 부통령 회동에는 기시다 외무상이 자리를 함께했다. 아베 총리는 펜스 부통령을 만나기 전 관저에서 방일 중인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과도 환담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