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안랩 도왔다"는 보도 후…안랩 "가짜 뉴스 법적 대응하겠다"

지난 달 26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 안철수(왼쪽)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지난 달 31일 오전 서울구치소로 들어가는 박근혜(오른쪽) 전 대통령. 2016년 9월 안 후보는 자신이 창업한 안랩의 원장직과 이사회 의장직을 사퇴했다. [중앙포토]

지난 달 26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안철수(왼쪽) 국민의당대선 후보와지난 달 31일 오전 서울구치소로 들어가는 박근혜(오른쪽) 전 대통령.2016년 9월안 후보는 자신이 창업한 안랩의 원장직과 이사회 의장직을 사퇴했다.[중앙포토]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안랩을 돕기 위해 삼성그룹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퍼지자, 안랩이 "가짜 뉴스, 악성 루머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 자료를 냈다.
 
의혹은 진보성향 매체인 민중의소리가 18일 제기했다. 이 매체는 "2016년 6월 삼성 그룹 차원의 보안 솔루션 도입 과정에서 청와대가 직접 이 부회장 측에 안랩의 보안 솔루션인 PMS(Patch Management System) 도입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삼성은 사내 전산망 보안프로그램으로 글로벌 보안회사 S사의 제품을 검토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안랩 지원요청을 받은 경영진은 실무진에게 "업체를 재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결국 삼성은 국내에서 운용하는 PC에는 안랩의 제품을 쓰고, 해외에서 사용하는 PC에는 글로벌 보안회사인 S사의 제품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 매체는 "그 직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터지며 최종 결재를 얻지 못했고, 삼성은 2년이 흐르도록 보안상의 허점을 그대로 안고 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안랩은 "인터넷의 자정 작용과 표현의 자유를 존중해 몇 년간 대응을 자제했다"면서 "그 결과 허위 사실이 진실로 둔갑해 안랩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안랩의 보안관제 자회사 안랩코코넛이 전자개표기 회사이고, 부정 선거에 연루됐다는 소문에 대해 안랩 측은 "2007년 이후 전자개표기 관련 사업을 한 적이 없다"며 "2007년·2012년 대선 모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보안 관제를 맡은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