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가 탄핵됐어요" 임종 직전 남편에게 들려준 '희소식'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됐어요. 편히 눈 감으셔도 돼요.”
 

트럼프 싫어한 오리곤주 노인 마지막 순간
전처 "평온히 쉬게 하고파" 선의의 거짓말

수년 간 투병해온 노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식’을 접하고 미소와 함께 마지막 숨을 내쉬었다. 뉴욕데일리뉴스는 17일(현지시간) 오리곤주의 75세 남성 마이클 엘리엇이 전처가 한 ‘선의의 거짓말’에 안심하며 지난 6일 숨을 거둔 사연을 전했다.
 
지난 몇 년 간 울혈성심부전을 앓아온 엘리엇은 평소 트럼프 대통령을 싫어했다고 한다. 20년 전 이혼한 전처 테리사는 지난 6일 친지들과 함께 엘리엇을 방문했을 때 그의 죽음이 임박했음을 알았다.
 
“그의 마지막 순간이란 걸 직감했죠. 떠나는 그에게 평안과 위로를 주고 싶어서 ‘트럼프가 방금 탄핵됐다’고 했어요. 그 소식을 듣자마자 숨을 거두더라고요.”
 
뉴욕데일리뉴스는 테리사에게 “거짓 뉴스를 전한 것을 후회하느냐”고 물었지만 대답은 단호하게 “노(No)”였다.  
 
“덕분에 그가 행복하게 떠날 수 있었는데요. 그리고 앞일은 모르는 거죠. 그게 결국 거짓말이 아닌 게 될 지도.”
 
한편 지난 15일 ‘납세자의 날’을 맞은 미국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 내역 공개를 촉구하는 시위가 전국적으로 이어졌다. 민주당 소속 맥신 워터스 하원의원은 트럼프가 국세청(IRS) 감사를 이유로 납세 내역을 공개할 수 없다고 주장한 데 반박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거짓말쟁이다. 나는 그가 탄핵될 때까지 매일 싸우겠다”고 16일 밝혔다. 민주당 내 대표적인 반(反)트럼프 강경파인 워터스 의원은 지난달에도 트럼프 행정부의 러시아 유착 논란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