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항공기 폭발물 신고...승객 대피 소동

대한항공 항공기[중앙포토]

대한항공 항공기[중앙포토]

 제주에서 북경으로 출발하려던 대한항공 항공기에 폭발물이 탑재돼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이용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폭발물 처리반 수색 이후 운항 재개

대한항공과 제주공항에 따르면 18일 오후 2시쯤 한 남성이 대한항공 콜센터에 전화해 “비행기 KE879편에 안 좋은 물건을 탑재했으니 북경 가는 편을 지연시켜라”고 신고했다.
 
이날 오후 1시 30분 김포공항에서 149명의 승객을 싣고 출발한 항공기는 이 소식을 전해듣고 2시 30분쯤 제주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신속하게 승객들을 대피시켰다. 해당 항공기는 서울에서 출발, 제주를 거쳐 북경으로 향할 예정이었다.
 
이후 제주공항측은 폭발물 제거 및 처리반을 투입해 약 1시간 동안 항공기 내부와 승객들의 수하물에 대한 수색 및 보안검색을 벌였으나 특이사항을 찾지 못했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기내 점검도 이상이 없고 수화물도 이상이 없어서 현재는 정상 수속을 진행 중”이라며 “허위 신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신고자 김모(53)씨를 협박 혐의로 체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