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의 안랩 "악성 루머·가짜뉴스에 법적 대응한다"

안랩 근무 당시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중앙포토] 

안랩 근무 당시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중앙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창업한 보안업체 '안랩'이 자사와 관련된 악성 루머와 의혹 제기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18일 안랩은 "허위 사실을 가짜 뉴스로 만들거나 이를 포털커뮤니티 게시판이나 뉴스 댓글,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에 유포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랩의 최대 주주는 지분 18.6%를 보유한 안철수 후보다. 대선 정국에 들어선 뒤 안랩의 주가는 안 후보의 지지율 추이에 따라 급등락했고, 회사에 대한 각종 의혹과 루머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안랩은 "인터넷의 자정 작용과 표현의 자유를 존중해 몇 년간 대응을 자제했다"면서 "그 결과 허위 사실이 진실로 둔갑해 안랩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랩은 각종 루머와 의혹에 대해 일일이 해명했다. 안랩의 보안관제 자회사 안랩코코넛이 전자개표기 회사이고, 부정 선거에 연루됐다는 소문에 대해 "2007년 안랩에 합병된 이후 전자개표기 관련 사업을 한 적이 없다"며 "2007년·2012년 대선 모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보안 관제를 맡은 적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대선 때 논란이 됐던 신수주인수권부사채(BW) 저가 발행설도 사실이 아니며 평가액보다 높은 가격에 정당한 절차를 거쳐 발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2011년 농협 전산망 사고 당시 보안관제를 맡았다는 소문은 거짓으로 드러나 유포자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면서 "백신 프로그램 V3 소스 코드(설계지도) 북한 제공설도 2012년 검찰 조사 결과 허위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안랩은 "가짜 뉴스나 악성 루머 제보자를 대상으로 신고 포상제도를 검토하고 있으며 제보 내용 중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홈페이지에 그 내용을 추가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