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내부 수색 진척…이름표 달린 검정색 가방과 안경 발견

[사진 해양수산부]

[사진 해양수산부]

세월호 내부 수색이 시작되면서 유류품들이 나오고 있다.

 18일 해양수산부는 8명으로 구성된 수습팀이 이날 오후 1시 선체 4층 선수 좌현 부분 선내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구멍을 뚫어 확보한 출입구를 통해서다. 수습팀은 검정색 옷을 입고 헬멧을 썼다. 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가방과 옷가지, 안경 등 유류품이 나왔다. 발견된 검정색 가방에는 이름표도 붙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작업자들은 품목별로 상자에 담아 보관하고 있다. 작업 과정에서 나온 펄은 양동이에 담아 도르래를 사용해 옮기고 있다. 유류품들은 세척 과정을 거친 뒤 유가족에게 전달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