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 탄 시신으로… 말기암 아들과 노모의 안타까운 사연

경남 거창의 한 도로변의 불에 탄 승용차에서 말기 60대 아들과 90대 노모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말기 암 판정을 받은 아들이 신변을 비관해 불을 지르고 함께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기사 내용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경남 거창의 한 도로변의 불에 탄 승용차에서 말기 60대 아들과 90대 노모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말기 암 판정을 받은 아들이 신변을 비관해 불을 지르고 함께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기사 내용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지난 17일 오후 3시30분쯤 경남 거창의 한 도로변에 주차된 카렌스 승용차에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불을 끈 뒤 살펴보니 차안에 시신 2구가 있었다. 차량 소유주인 아들 A(69)씨와 그의 어머니(95)였다.
 
18일 거창 경찰서에 따르면 암 투병 중이던 A씨가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여진다. 경찰은 차 짐칸 쪽에 기름통으로 추정되는 통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A씨가 불을 지른 것으로 파악했다.  
 
외동 아들인 A씨는 지난해 위암 판정을 받았다. 말기 상태에 대동맥 박리 등 다른 병이 겹쳐 단 한번도 수술 받지 않은 채 투병해 온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고통 속에서도 노모가 3년 간 입원해 있는 대구 모 요양병원을 자주 찾아 살뜰히 챙겼다. 해당 요양병원 관계자는 "아들이 거의 매일 찾아올 정도로 노모를 챙겼다"고 전했다.  
 
A씨는 17일 수술 등 치료를 위해 병원에 갈 예정이었다. 그러나 정작 A씨가 향한 곳은 노모가 계신 요양병원 이었다. 그는 사건 당일 오후 1시쯤 노모가 계신 요양병원에 찾아가 어머니를 모시고 자신의 고향인 거창으로 향했다. 사고 지점  50m거리에 아버지 산소가 있는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경찰은 "연로하신 어머니가 요양병원에 혼자 있는데다 본인도 말기 투병 중인 상황에서 본인이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