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스 미국 부통령 “북한 도발로 어려운 일본 상황 이해”

[사진 NHK]

[사진 NHK]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북한의 도발을 계속 받는 일본의 매우 어려운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18일 한국을 떠나 일본에 도착한 펜스 부통령은 총리 공저에서 아베 총리와 오찬을 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 자리에서 “계속된 북한 도발에 일본 상황도 엄중한 상태에 있음을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미일 동맹의 강고한 유대는 흔들림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북한의 핵 미사일에 대해서는 미일은 물론 한국과도 연대해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아울러 6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서는 대북 압력 강화가 필요하다는데도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