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J카페] 레스토랑 영업 시작 전, 공유 오피스로 변신 어때요

영업 시작 전이나 점심과 저녁식사 사이에 손님을 받지 않는 브레이크타임에 레스토랑을 공용 사무공간으로 활용하는 새로운 비즈니스가 미국 뉴욕에서 등장했다. 업무공간 공유 서비스를 하는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Spacious)는 프리랜서나 초기 스타트업, 원격 근무자들과 유휴 공간을 가진 레스토랑 업자들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최근 시작했다.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는 영업 시작 전 레스토랑을 공유 사무공간으로 내주는 서비스를 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업무중인 스페이셔스 회원들. [사진 스페이셔스 홈페이지]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는 영업 시작 전 레스토랑을 공유 사무공간으로 내주는 서비스를 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업무중인 스페이셔스 회원들. [사진 스페이셔스 홈페이지]

사용자는 월 95달러(약 10만8000원) 또는 하루 29달러(약 3만3000원)를 내면 참여하는 레스토랑에서 고객을 만나거나 회의를 열고, 프레젠테이션까지 할 수 있다. 레스토랑은 초고속 인터넷, 커피와 차, 리셉션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저녁 장사만 하는 레스토랑, 낮 시간에 사무공간으로
프리랜서, 창업자들 월 10만원에 참여 레스토랑 이용
노는 공간 활용한 레스토랑들은 추가 매출 올려 쏠쏠

이 비즈니스 모델이 제대로 운영되면 사용자와 레스토랑 모두 '윈-윈' 할 수 있다. 레스토랑 입장에서는 놀고 있는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신규 투자 없이도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으며, 잠재적 고객에게 레스토랑 홍보는 덤이다. 1인 기업이나 프리랜서, 재택 근무자, 외근이 많은 사람들은 시내 곳곳에서 비싸지 않은 비용을 내고 조용한 업무 공간을 얻을 수 있다.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는 영업 시작 전 레스토랑을 공유 사무공간으로 내주는 서비스를 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업무중인 스페이셔스 회원들. [사진 스페이셔스 홈페이지]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는 영업 시작 전 레스토랑을 공유 사무공간으로 내주는 서비스를 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업무중인 스페이셔스 회원들. [사진 스페이셔스 홈페이지]

현재는 뉴욕 시내 레스토랑 7곳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저녁 영업만 하는 곳들이어서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사무공간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앞으로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런던으로 참여 레스토랑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페이셔스의 공동 창업자 프레스턴 페섹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모바일 기술 발전과 유연 근무제 확대로 일하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근로자들이 늘고 있다"며 "산업계 트렌드와 레스토랑 등 상업 부동산 업계를 연결시켰다"고 말했다. 최근 갤럽 조사에 따르면 미국 근로자의 43%가 사무실 밖에서 일정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는 영업 시작 전 레스토랑을 공유 사무공간으로 내주는 서비스를 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업무중인 스페이셔스 회원들. [사진 스페이셔스 홈페이지]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는 영업 시작 전 레스토랑을 공유 사무공간으로 내주는 서비스를 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업무중인 스페이셔스 회원들. [사진 스페이셔스 홈페이지]

코워킹 스페이스 또는 공용 사무 공간은 새로운 이야기는 아니다. 이미 위워크, 더윙(여성 전용) 같은 공유 오피스 업체들이 활발하게 영업하고 있다. 이런 곳은 24시간 문을 열거나 비슷한 일을 하는 사람들끼리 네트워킹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스타벅스 같은 커피숍은 '일하는 유목민'들의 '사무실'이 된지 오래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창업한 스페이셔스는 유휴 자원을 활용해 가격을 낮추고 이용 편의성을 높여 차별화했다. 앞으로 참여 레스토랑이 늘어나면 시내 곳곳에서 접근성이 더 높아지게 된다.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는 영업 시작 전 레스토랑을 공유 사무공간으로 내주는 서비스를 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업무중인 스페이셔스 회원들. [사진 스페이셔스 홈페이지]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셔스는 영업 시작 전 레스토랑을 공유 사무공간으로 내주는 서비스를 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업무중인 스페이셔스 회원들. [사진 스페이셔스 홈페이지]

이 서비스 사용자인 한 스타트업 기업 임원은 "회사 직원이 10명인데 원격 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오프라인 미팅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한다. 이를 위해 위워크같은 공용 오피스업체에 공간을 상시 임대하는 것은 효율적이지 않다고 판단해 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