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상에서 '북 핵심시설 정밀 타격' 전술함대지유도탄 개발완료

전술함대지유도탄의 해상 호위함에서의 발사모습. [사진 방위사업청 제공]

전술함대지유도탄의 해상 호위함에서의 발사모습. [사진 방위사업청 제공]

해상에서 북한의 핵심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 '전술함대지유도탄'이 국내 기술로 개발 완료됐다. 18일 방위사업청은 전술함대지유도탄이 지난 3월 시험평가 전 항목 기준을 충족했고,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7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완료된 이 미사일은 내년부터 양산돼 2019년부터 차기호위함에 순차적으로 배치될 예정이다.  
 
공격형 무기인 전술함대지유도탄은 적 해안가의 근접 표적은 물론 지상의 주요 핵심시설을 타격할 수 있다. 탄두 부분에 장갑차를 관통할 수 있는 자탄 수백여발이 분산돼 폭발한다. 


전술함대지유도탄이 실전에 배치되면 함정의 작전 운용성이 더욱 넓어지게 된다. 유도탄 1발이면 축구장 2개 면적을 초토화할 수 있다. 사거리 최대 200여km로 서해에서 발사하면 평양의 북한군 시설까지 직접 타격이 가능하다. 
 
이번에 개발 완료된 유도탄은 내년부터 양산에 들어가 현재 건조 중인 2800t급 차기호위함 대구함(2018년 말 완료 예정)부터 순차적으로 배치될 예정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제 바다에서도 지상에 위치한 적의 주요 기지뿐 아니라 탄도탄 발사체계 등 핵심시설까지도 타격이 가능하게 됐다"며 "전술함대지유도탄은 킬체인의 해상전력으로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대응 능력을 획기적으로 높였다"고 평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