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어르신 공약 발표 "기초연금 30만원 인상, 의료비는 낮추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8일 오전 대전 동구 중앙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8일 오전 대전 동구 중앙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중앙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18일 '100세 시대, 어르신이 건강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주제로한 노인 공약을 발표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대전 카이스트 내 어르신이 운영하는 빨래방을 찾아가 노인정책 간담회를 열고 ▶노인빈곤 제로시대 ▶의료비 걱정없는 건강 100세 시대 ▶인생 이모작으로 활기찬 100세 시대 등 3대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주요 공약으로는 저소득 어르신(소득하위 50%) 기초연금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인상, 국민연금과 기초연금 연계폐지, 노인빈곤율을 국정운영 주요 지표로 관리 등을 내놨다.
 
 안 후보는 "국민연금 기준소득 월 상한액(현 434만원)을 인상해 연금액을 상향 조정하고 노후준비계좌제도를 도입해 생애주기별로 누구나 자신의 노후 준비 상황을 한 눈에 알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노인복지가) 후세대에 과도한 부담이 되지 않도록 지속가능한 '노후소득보장 통합 재정 계산제도'를 운영해 5년마다 국민연금 재정 재계산과 기초연금 적정성 평가 등을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의료비 관련해 안 후보는 ▶75세 이상 어르신 입원본인부담 10%로 경감(현행 20%) ▶틀니 본인부담 30%로 경감 (현행 50%) ▶외래진료비 정액제를 정률제로 개편 ▶어르신 등 단골의사제도 도입 등을 제시했다. 그는 "특히 고령화시대 치매 환자 및 가족을 위해 간병급여화를 우선 적용하고 국립치매마을 시범조성, 시군구별 치매지원센터 설치 등을 통해 국가 주도의 치매 예방 및 관리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노인장기요양서비스를 위해 본인부담금을 인하하고 대상자는 단계적으로 확대하며 건강보험공당 직영 요양시설 등을 설치, 요양보호서 처우 개선 등을 공약으로 내놨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