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민희, 홍상수의 뮤즈로 승승장구…베를린 이어 칸도?"

영화 두 편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를 들고 칸으로 향하는 홍상수 감독이 프랑스에서 뜨거운 인기를 받고있다고 전해졌다.  
 
17일 방송된 비틈TV 웹 예능 ‘10PM 시즌3-하지영의 연예핫이슈’에서는 영화 ‘옥자’로 생애 최초 칸 경쟁 부문 진출한 봉준호 감독 소식과 함께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 두 편의 영화를 들고 칸으로 향하는 홍상수 감독의 소식을 전했다.
 
아홉 번째로 칸에 초청받는 홍상수 감독에 대해 연예전문기자 박현민은 “사실 국내에서보다 프랑스가 더 좋아하는 감독”이라며 “국내에서는 상업적 성공을 거두지 못했지만 프랑스에서는 홍상수 감독이 뜨거운 인기를 받는다”고 말했다.
 
이에 MC 하지영은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 이어 칸의 여신으로도 등극하지 않을까”라고 묻자 박 기자는 “홍상수 감독의 뮤즈로 더 승승장구하고 있다”며 “이례적이고도 쉽게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베를린 이어서 칸에서도 상을 받는게 아니냐는 의견들이 있다”고 전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과 주연 배우 김민희. 두 사람은 "서로 진솔하게 사랑하는 사이"라 고 밝혔다. [사진 김진경 기자]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과 주연 배우 김민희. 두 사람은 "서로 진솔하게 사랑하는 사이"라 고 밝혔다. [사진 김진경 기자]

 
이어 “세계 3대 영화제인데 자존심상 상대 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배우에게 또 줄지는 모르지만, 사실 홍상수 영화는 칸이랑 더 잘 맞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베를린 때도 공식 열애를 인정하기 전인데 당당히 팔짱을 끼고 다녔다. 기자간담회에서 인정을 당당히 한 두 사람이 칸에서 또 엄청나게 사진이 찍힐 것”이라며 “사생활 문제가 아니라면 한국에서 대단한 격려와 축하를 받았을 텐데”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