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물갤러리 유저들이 분석한 예정화 꽃 "매화 맞다"

[사진 디시인사이드 식물갤러리 캡쳐]

[사진 디시인사이드 식물갤러리 캡쳐]

17일 매화나무 훼손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방송인 예정화 씨. 소속사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측은 2차 사과문까지 전하며 "해당 꽃은 매화가 아닌 벚꽃"이라 해명했다. 그러자 식물갤러리 유저들이 매화냐 벚꽃이냐 논란에 참전했다. 한 식물갤러리 유저는 "그림으로 보는 매화와 벚꽃의 차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물 하나를 올렸다.


추천기사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벚꽃은 꽃대가 길고 매화는 꽃이 가지에 바로 붙어있다"며 "예정화 사진을 보면 벚꽃이 아니라 매화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디시인사이드 식물갤러리 캡쳐]

[사진 디시인사이드 식물갤러리 캡쳐]

앞서 예정화는 인스타그램에 울타리 안에 들어가 꽃가지를 쥐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예정화가 들어가 있었던 울타리 안에는 수명이 100년 안팎으로 추정되는 '와룡매'라는 매화나무가 있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예정화가 출입 제한 구역에서 나무에 붙어 있는 꽃을 꺾어 사진을 찍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커지면서 예정화 측은 해당 꽃은 "촬영용 소품"이라 해명했고 소속사 측에서도 2차 해명을 거듭 밝히며 "사진 속 꽃은 벚꽃나무임을 확인 받았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