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자리 방송하다 진짜 취해버린 걸스데이의 주사

[사진 tvN '인생술집']

[사진 tvN '인생술집']

아이돌 그룹 걸스데이가 가식 없는 유쾌한 술자리로 ‘인생술집’을 빛냈다. 
 
지난 13일, tvN ‘인생술집’에 8년 차 아이돌 그룹 걸스데이가 출연했다. 본격적인 방송을 시작하기도 전에 소주 한 박스를 안아 든 혜리는 “이 정도면 2시간이면 끝나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tvN '인생술집']

[사진 tvN '인생술집']

[사진 tvN '인생술집']

[사진 tvN '인생술집']

일상적인 얘기를 하며 분위기가 무르익자 걸스데이는 ‘귓속말 게임’을 제안한다. 술래가 옆 사람에게 귓속말로 미션을 전달하면 옆 사람이 곧바로 미션을 수행하는 게임으로 술을 마시는 사람만이 미션의 내용을 들을 수 있다. 미션을 들은 후 과한 리액션으로 나머지 사람들의 호기심을 유발하는 게 관건이다.
 
걸스데이 멤버들은 적극적으로 리액션을 해주고 거침없이 술을 마시며 분위기를 더욱 달군다. 게임을 이날 처음 배운 인생술집 MC들도 금세 적응해 즐겁게 참여한다.  
[사진 tvN '인생술집']

[사진 tvN '인생술집']

같은 날 공개된 민아의 주사도 화제였다. 다른 멤버들과 달리 평소 술을 즐기지 않던 민아가 심하게 취했던 날이었다. 술로 인한 어지러움을 착각한 민아는 침대에 누워 몸을 격하게 흔들며 "배에서 내려달라"고 소리쳤다고 한다. 그러곤 울기까지 했다는 민아는 "그 날이 역대급이었다"며 민망한 표정을 지었다.  
[사진 tvN '인생술집']

[사진 tvN '인생술집']

네티즌들은 “주변에서 한 번쯤 봤을 법한 20대 대학생 같다. 친근한 느낌이 든다”며 걸스데이의 솔직함과 유쾌함을 긍정적으로 표현하며 귓속말 게임에 대한 큰 관심을 드러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