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인 가구ㆍ혼밥족 증가로 생선 시장 변화...생물보단 가공수산물 인기

“생선은 먹고 싶은데 냄새나고 귀찮고…”
 

훈제 연어ㆍ포장 새우살 등 매출 늘어
전자레인지에 데우면 생선 요리 한 끼
유통업계, 생선 간편식 종류 다양화 나서

혼자 사는 1인 가구가 늘면서 요리하기 쉬운 가공 수산물 매출이 늘고 있다. 18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훈제 연어ㆍ포장 새우살ㆍ구운 생선 등 가공수산물 매출은 전년보다 2015년 8.7%, 지난해 10.4% 증가했다.  
 
김동현 롯데마트 수산팀 MD(상품기획자)는 “가공수산물은 상대적으로 손질과 조리가 간편하고 냄새가 많이 나지 않아 1인 가구와 혼밥족(혼자 밥을 먹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러다 보니 훈제 생선 시장은 훈제 연어가 대부분을 차지했는데, 훈제 고등어ㆍ훈제 삼치 등 새로운 훈제 생선이 늘어나고 있다. 별도의 손질이 필요 없고 전자레인지에 90초 정도만 데우면 생선구이가 완성된다. 생선의 비린내가 적고 빠른 부패를 막아줘 유럽이나 북미에서는 생선구이의 대체품으로 훈제 생선이 자리를 잡았다.  
 
롯데마트도 오는 20일부터 훈제 고등어와 훈제 삼치를 전국 100여개 매장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기존 수산물과 비교하면 보관 기간이 길고 조리 시간이 짧아 1~2인 가구 같은 소형 가구가 많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조리가 간편한 훈제 고등어 제품. [사진 롯데마트]

조리가 간편한 훈제 고등어 제품. [사진 롯데마트]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30%에 육박하면서 이들을 겨냥한 생선 간편식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식품 업체에서는 꽁치ㆍ가자미 등 간편식 구이 제품의 종류를 점점 늘리는 추세다. 복어 튀김, 추어탕, 동해안 명물 생선인 양미리를 넣은 시래깃국 등 튀김이나 국 제품도 잇따라 선보였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