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800평 집' 두고 조국-박지원 SNS서 설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오전 대전 으능정이 문화의거리에서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오전 대전 으능정이 문화의거리에서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800평 집'을 두고 조국 서울대 교수와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의 설전이 펼쳐졌다.  
 
조국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지원 위원장이 문재인 후보에게 '기장 800평 집' 밝히라고 주장하셨는데 급하셨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이 전날 국민의당 광주·전남 선거대책위원회 합동 출정식에서 경남 양산에 있는 문 후보의 자택을 "부산 기장에 있는 800여평 집"이라고 잘못 말한 데 따른 것이다. 그는 "문제의 집은 기장이 아니라 양산에 있다"며 "기장은 해운대 옆 바닷가 쪽이고, 문 후보 집은 양산의 산속에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조 교수는 "집은 (이미) 재산공개목록에 들어있다"며 "호화주택이 아니라 산속 외딴곳에 있는 전형적인 전원주택"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그러자 박 위원장은 즉각 페이스북에 "제가 존경하고 사랑하는 조국 교수가 드디어 저를 비난하고 나섰다. 급하고 초조한 것 같다"며 이를 반박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박 위원장은 "제가 잘못 말한 것은 사실이기에 바로잡았고, 연설 요약문도 그렇게 발표했다"며 "문 후보가 유시민 후보, 이재명 부회장이라 한 것을 꼬집지는 않는다. 문 후보는 정정도 안 했다"고 비판했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그러면서 "저나 문 후보나 말을 하면서 실수할 수 있지만, 치매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실수는 고치면 된다"고 덧붙였다.
 
또 박 위원장은 "저는 늘 왜 안철수 캠프에는 존경받는 조 교수처럼 시도 때도 없이 명문의 글을 올리시는 교수가 없느냐고 부러워한다"며 "양산이 벽촌이라도 상식적으로 800평 집이면 큰집입니다. 그리고 그 구입과정에 의혹이 있다는 것을 지적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