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존심 상해 직접 해명했다는 딘딘의 열애설 상대

[사진 딘딘 인스타그램]

[사진 딘딘 인스타그램]

래퍼 딘딘이 황당한 열애설을 직접 해명하고 나서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16일 딘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열애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 딘딘 인스타그램]

[사진 딘딘 인스타그램]

 
딘딘은 자신이 메시지로 직접 받은 사진을 공개하며 "오늘 면세점에 작은 누나랑 갔는데, 여성분이랑 있는 것 다 봤다고 디엠(다이렉트 메시지) 온다. 몰래 사진도 찍힘"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어 "왜 하필 작은 누나랑 있을 때…. 자존심 상해. 다음을 기약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딘딘과 작은 누나의 뒷모습이 담겼다. 딘딘은 이 사진에 직접 화살표로 '나'와 '작은 누나'를 표시해 해명하며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한편 딘딘은 17일 싱글 앨범 '외로워서 죽음'을 발표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