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7세 어르신도 가입하는 주택연금…분기 가입자수 역대 최고

지난 3년 간 1분기(1~3월) 주택연금 가입자 수가 꾸준히 늘었다. [자료 주택금융공사]

지난 3년 간 1분기(1~3월) 주택연금 가입자 수가 꾸준히 늘었다. [자료 주택금융공사]

 주택연금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주택금융공사는 올 1분기 신규가입자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1~3월 석 달간 3927명이 가입해 지난해 같은 기간(2384명) 보다 64.7% 증가했다. 2007년 7월 주택연금이 첫 출시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올 1분기 가입자 수 64.7% 증가
100세 이상 신규 가입자 처음 나와
평균 연령 71.1세, 월 98만원 수령
콜센터(1688-8114) 상담 후 가입


 처음으로 100세 이상 가입자도 나왔다. 경기도 광명시에 사는 A(107)씨가 지난달 주택연금에 가입해 매달 168만원을 받는다. 지금까지 가입 당시 나이 기준 최고령은 99세였다. 현 주택연금 수령자 가운데 100세 이상은 총 17명으로 집계됐다. 최고령은 111세다.
 
 주택연금은 만 60세 이상 가입자가 소유 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평생 혹은 일정기간 매월 연금을 타는 역모기지론이다. 고령화로 기대여명이 길어지면서 나이가 많아도 주택연금에 드는 경우가 늘어나는 추세다. 가입시점 기준 주택연금 가입자의 연령분포는 ▲65세 미만 16.9% ▲65세 이상~70세 미만 21.5% ▲70세 이상~75세 미만 26.3% ▲75세 이상~80세 미만 21.0% ▲80세 이상~99세 미만 14.3%로 나타났다. 3월 말 현재 주택연금 가입자의 평균 연령은 71.7세, 평균 주택가격은 2억 8500만원이다.  
 
 주택가격별 공급 비중은 1억~3억원 미만이 56.3%로 가장 컸으며 ▲3억~6억원 이하(31.9%) ▲1억원 미만(6.2%) ▲6억원 초과(5.6%) 등이었다.
 
 가입자가 매달 받는 평균 연금 금액은 98만5000원을 기록했다. 수령 금액 구간별로는 50만~100만원 미만이 43.5%로 가장 높고 ▲100만 ~ 150만원 미만(21.1%) ▲50만원 미만(19.2%) ▲150만 ~ 200만원 미만(9.0%) ▲200만원 이상(7.2%)  순이었다.


 주택연금 가입 희망자는 공사 콜센터(1688-8114)에 전화하면 기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추가 상담은 예약을 통해 전국 지사에서 전문상담실장이 해준다. 상담 예약은 공사 홈페이지(www.hf.go.kr)에서도 받는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