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끝판대장' 오승환, 1이닝 1실점...첫 세이브

'끝판대장'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올해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오승환은 18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 경기에서 2-0으로 앞선 9회 등판해 1이닝 동안 안타 2개를 맞고 1실점했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가 2-1 이기면서 오승환은 올 시즌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20번째 세이브다. 
오승환

오승환



지난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등판 이후 5일 만에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타자 데이비드 프리즈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다. 후속타자 조시 벨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프란시스코 서벨리를 땅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2사 2루에서 오승환은 대타 그레고리 폴랑코에게 볼 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빠른 볼을 던졌다가 2루타를 맞고 실점했다. 이어진 동점 위기, 2사 2루에서 존 제이소를 1루수 땅볼로 처리하고 세이브를 챙겼다.  


오승환은 이날 총 18개의 공을 던졌고 빠른 볼 최고 구속은 시속 151㎞를 찍었다. 평균자책점은 9.53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