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침몰 1098일 만에 세월호 선내 수색 개시…미수습자 발견하면 작업 즉시 중단

18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 내 취재지원센터에서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오른쪽)과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이 선체 내부 수색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뉴시스]

18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 내 취재지원센터에서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오른쪽)과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이 선체 내부 수색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뉴시스]

미수습자 9명을 찾기 위한 세월호 선내 수색이 18일 본격 시작된다. 세월호가 2014년 4월 16일 침몰된 이후 1098일 만이다.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이날 오전 취재지원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선수 좌현 A데크(4층)부터 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입구 1곳을 만들고 선체정리업체인 코리아쌀베지와 해수부, 해경, 소방관계자 등 8명 내외로 이뤄진 수습팀 1개조가 수색을 진행한다. 이후 4층 A데크 6곳(객실 3, 중앙로비 1, 선미 2)과 3층 B데크 3곳(객실 1, 선미 2) 등 총 9곳에서 수색이 시작된다. 코리아쌀베지는 왼쪽으로 누운 세월호 아래 좌현 등에 가로 1.2m, 세로 1.5m 크기의 구멍을 뚫어 진입로를 확보한 뒤 본격 수색에 나설 계획이다. 천공 작업은 비교적 간단해 작업자들이 곧바로 뚫은 구멍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오전 A데크 부터 진입
추가 구멍 뚫어 진입로 확보
객실절단 및 직립은 않기로

 
A데크 수색 계획안[자료 : 해양수산부]

A데크 수색 계획안[자료 : 해양수산부]

현장수습본부는 그동안 육안 관측과 영상 촬영 등을 바탕으로 세월호 선체에 대한 세부 수색 및 수습계획을 마련했다. 현재 세월호 선체 내부는 구간별로 차이는 있지만, 일부 철재벽을 제외하고는 판넬로 된 간이벽체 등 대부분이 붕괴된 상태다. 대신 바닥인 좌현 쪽으로 진흙 등이 수m 높이로 쌓여있는 걸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 8일 코리아쌀베지 관계자가 선내를 24m까지 탐색한 결과 A데크에 선수 방향에 최대 높이 7m의 장애물이 쌓여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눕혀진 세월호의 높이인 22m에 3분의 1에 달한다.
 
 
B데크 수색 계획안[자료 : 해양수산부]

B데크 수색 계획안[자료 : 해양수산부]

이로 인해 수색작업은 왼쪽으로 눕혀져 있는 선체 아래(좌현)에서 부터 장애물을 치우면서 진행된다. A데크에 대해서는 선수측 좌현 3곳과 선미측 좌현 1곳에 가로 1.2m, 세로 1.5m 크기의 출입구를 만들어 바닥에 쌓여있는 장애물을 수거하면서 수색할 계획이다. 또한 선체 위쪽인 오른쪽 부분에서도 고공 작업을 위한 철제 구조물인 워킹타워 등을 이용해 선체에 들어가 도르래 형태의 윈치(권양기)와 연결한 작업자들이 높낮이를 조절해 가며 장애물을 위로 보내거나 아래로 떨어뜨릴 예정이다.
 
 
미수습자 발견 시 절차[자료 : 해양수산부]

미수습자 발견 시 절차[자료 : 해양수산부]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가 발견될 경우엔 정리작업은 즉시 중단된다. 해양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요원으로 구성된 신원확인팀에 곧바로 신원확인을 요청하게 된다. 또 수습 현장에 파견돼 있는 관할지청(광주지검 목포지청) 검사에게 보고한 뒤 지휘를 받아 향후 조치에 나서게 된다.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 “전문가들에 따르면 3년이란 시간은 유골이 흩어지기에는 긴 시간이 아니다”라며“ 유골이 모여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만약 하나라도 유골이 발견되면 그 근처에서 또 발견될 가능성이 높아 작업을 중단하고 살펴봐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원확인팀은 현장을 보전, 채증·기록·유류품 수습 등의 수순을 밟으며 검시·검안을 벌인 뒤 유해를 안치실에 안치하게 된다. 이어 국과수는 미수습자 DNA를 채취·분석한 뒤 기존에 확보된 미수습자 가족의 DNA와 대조·감정작업을 벌인다. 신원확인(골편) 작업은 최소 3주 이상의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절차가 마무리되면 가족과 사전 협의한 뒤 인도 절차를 거친다. 해수부는 앞서 목포신항만에 냉동컨테이너 2동으로 안치실을 마련했으며, 검안실과 추모실·신원확인팀 사무동 등의 시설 설치를 완료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