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3살 소녀 성폭행해 임신시킨 남성이 한 '끔찍한' 말

13살 소녀를 임신시키고 처벌을 피하려고 소녀와 결혼하겠다고 나선 남성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 WORLD OF BUZZ]

[사진 WORLD OF BUZZ]

 
지난 14일(현지 시간) 온라인 매체 월드오브버즈는 말레이시아 쿠칭 지역에서 발생한 미성년자 성폭행 사건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한 20대 남성이 지난해 길을 가던 소녀를 성폭행했고, 그로 인해 소녀는 13살에 아이를 뱄다.
 
얼마 전, 소녀의 엄마는 딸의 배가 부른 것을 보고 기겁하여 산부인과로 향했다. 검사 결과 임신 초기가 넘은 상태였다.
 
소녀의 엄마가 이 사실을 현지 경찰에 알리면서 성폭행했던 20대 남성이 체포됐다.
 
그런데 이 남성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난 이 소녀와 결혼할 사이다. 그러니 성폭행이 아니다"라며 황당한 말을 늘어놓았다고 한다.


이에 소녀의 엄마는 "13살밖에 되지 않은 여자아이를 성폭행하고 처벌을 피하려는 것"이라며 "내 딸의 인생을 망쳐놓은 죗값을 제대로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은 해당 남성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조사를 진행하며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