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스 미 부통령, 한미 FTA 개정 언급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언급했다.  
 

주한 미 상공회의소 회원들 상대 연설서 언급
"한미 FTA 발효 뒤 미국 적자 2배...불편한 진실"
"기울어진 경기장에서 우리 기업들 장벽 부딪쳐"

펜스 부통령은 18일 방한 마지막 일정으로 열린 주한 미상공회의소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여러분이 한·미가 보다 공정한 경기장에서 무역을 하는 것을 도울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는 향후 한·미 FTA 개정(reform)을 위해 함께 일해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미가) 일자리 창출과 성장 극대화, 양국민의 밝은 미래를 위한 시스템을 향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하면서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무역에 있어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며 "우리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추구할 것이며 한미 FTA 등 우리의 관계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우리는 전세계에 걸쳐 우리의 상대 교역국이 혜택을 보는 만큼 우리 경제에도 혜택이 돌아오게 하는 것을 명확히 하기 위해 모든 무역협정을 점검(review)하고 있다”고도 했다. 
 
한·미 FTA로 인한 무역적자도 거론했다. 그는 “한·미 간의 강력한 관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미국이 무역 적자를 보고 있다는 우려스러운 사실에 대해서 솔직해져야 한다"며 "한미 FTA 발효 이후 미국의 대한 무역 적자가 두배 이상 늘어났다는 불편한 진실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너무 많은 장벽을 마주하고 있으며 이는 미국 노동자들과 미국의 성장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펜스 부통령은 연설 뒤 곧바로 오산 공군기지로 이동해 아시아 순방 두번째 국가인 일본으로 출국했다.
 
유지혜 기자·외교부 공동취재단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