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 '난폭 운전'으로 두 번 유산한 여성

아내가 두 번이나 유산하게 된 원인은 남편의 난폭 운전이었다.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셋째 출산을 앞두고 난폭 운전을 하는 남편이 고민이라고 밝힌 20대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의 주인공은 "심하게 달리다 보면 차가 막 흔들린다"며 "긴장을 하면서 타니까 배가 뭉친다. 너무 빨리 달리는 것이 무서워서 숨이 막힐 때도 있었다"고 말해 큰 충격을 줬다.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아이가 장염에 걸려 위급한 상황임에도 남편은 택시 기사와 시비가 붙는 바람에 아이의 진료가 늦춰지기도 했다. 남편은 "합의금, 벌금 등으로 쓴 돈이 4000만~5000만원 정도 될 것"이라고 말해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같이 출연한 시누이는 "오빠가 커브가 심하고 낭떠러지가 있는 길에서도 시속 90~100km를 밟는다"며 "곡예 운전을 하면서 노래도 부른다"고 운전대만 잡으면 달라지는 오빠의 실태를 폭로했다.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고민의 주인공이 남편의 운전으로 두 번이나 유산을 경험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리자 몇몇 방청객도 눈시울이 붉어졌다. 그녀는 "지금 첫째 아이 갖기 전에 두 번 정도 유산을 했다. 한번은 운전 문제로 다투고 나서 배 속에 있던 아이가 심장이 멈췄다"고 충격적인 경험을 이야기했다.


이어 "첫 유산 후 남편과 많이 울었다. 그러고 두 아이를 낳고 나니 남편이 그때 마음가짐을 잊은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이제 곧 셋째 아이가 태어나는데 가족들을 더 많이 생각하면서 변했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이에 남편은 "천천히 바뀌어보겠다"며 "이제부터 양보도 잘하고 과격한 운전도 안 하겠다"고 다짐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김민준은 분노 조절을 위해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경험을 고백했다. 그는 "일상생활에서 분노할 상황이 생겨도 정상인처럼 넘어가야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최태준은 진지한 얼굴로 "저는 남편분이 지금까지 운이 굉장히 좋았다고 생각한다"며 "난폭운전으로 자신의 가정뿐만 아니라 다른 가정도 파탄을 낼 수 있으니 오늘을 계기로 꼭 고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