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멜라니아, 트럼프에게 "손 올려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부인인 멜라니아 여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툭 치는 영상이 화제다.
17일(현지시각) 유튜브에 올라온 백악관 ‘부활절 에그 롤’ 행사 영상을 보면 멜라니아 여사와 막내 아들 배런은 미국 국가가 연주되자 곧바로 가슴에 손을 올린다. 하지만 트럼프는 가만히 서 있을 뿐이다.
 
이를 눈치 챈 멜라니아 여사는 왼손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손을 한 차례 툭 건드렸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도 곧장 가슴에 손을 올렸다. 그는 다소 무안한 듯 자신의 가슴을 손바닥으로 한 차례 치기도 했다.
 
21초 분량의 이 영상은 빠르게 전파됐다. 온라인상에선 “멜라니아 여사의 처신이 현명하다”는 등의 칭찬 글이 이어지고 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