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혜훈 “'유승민 사퇴' 발언...국민 우습게 여기는 행태”

[중앙포토]

[중앙포토]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선대위 상황실장인 이혜훈 의원이 당내 제기되는 유승민 후보 중토 사퇴·국민의당 연대론과 관련해 “반민주적이고 독단적인 발상, 국민을 우습게 여기는 시대착오적인 행태”라며 비판했다.  
 

유승민 흔든 이종구 비판 “제명 사유 될 수도”

이 의원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바른정당 당원이 남의 당 후보 지지 선언을 하자고 얘기하는 건 기가 막힌 일이고 비상식적인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6일 정책위의장인 이종구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으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지지할 수 있다고 한 발언을 지적한 것이다.  
 
이혜훈 의원은 29일 의원총회가 열릴 가능성을 일축하며 “자기 당 후보를 사퇴하라고 하고 다른 당 후보를 밀어야 된다는 말만큼 해당 행위가 어디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이런 주장이 계속될 경우 제명사유까지도 될 수 있다고 봤다.    
 
유 후보의 대선 완주가 당에 금전적 부담을 지운다는 비판에 대해선 "당의 돈을 1원 한 푼도 쓰지 않는다고 천명했다“며 ”당의 돈을 선거에 당겨쓰고 국고에서 보전 못 받아 갚지 못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구 의원의 고향은 전남 보성이고 지역구는 서울 강남갑이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